치즈의역사

HOME> 임실N치즈스토리>치즈의역사

치즈의 역사

Cheese 1967~
임실치즈의 역사가 대한민국 치즈 역사입니다

  • 01

    1958년

    선교사로온 지정환 신부

  • 특산품도 없는 전북 임실군에 벨기에의 지정환 신부가 선교사로왔습니다.
    당시 임실군수는 지정환 신부에게 신자들만을 위한 활동뿐만아니라 임실군 전체를 위한 일을 부탁했고
    고심끝에 산양 두마리로
    농민들과 함께 치즈 제조를하기 시작했습니다.

  • 02

    1966년

    처음만든 치즈

  • 산양유의 판매가 부진하자 치즈를 만들었고
    처음 만든 치즈는 맛과 냄새가 생소하고 품질이 좋지않아 생산이 지지부진 했습니다.
    후에는 젖소로 치즈를 만들었지만
    냉장시설이 없어
    우유가 쉽게 변질 되었습니다.

  • 03

    1969년

    유럽으로 치즈를 배우러간 지정환

  • 유럽으로 치즈를 배우러간 뒤 석달이 지나도 연락이 없자신부를 의심한 농민들은
    소를 팔고 고향을 떠나 버렸습니다.
    신부가 돌아왔을 때 단 한사람만
    소를 팔지 않고 기다렸고 농민들과 다시
    치즈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.

  • 04

    1969년

    허가문제가 걸림돌로 작용

  • 지정환 신부가 직접 농림부 차관을 찾아가 허가를 부탁했지만 농림부차관은
    치즈사업이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단정하며 허가를 하지 앉자허가없이
    공장을 운영하기로 결심했습니다.
    하지만 판매 부진으로
    농민들은 빚만 지게 되었습니다

  • 05

    1970년

    체다치즈만들기

  • 저장기간이 짧고 보관이 힘든 카망베르 대신에
    3개월이상 보관이 가능한 체다치즈를
    만들기 시작했습니다. 양식당, 특급호텔과의
    계약으로 거래처가 증가해
    물량공급이 부족할 정도로
    나날이 발전하였습니다

  • 06

    1976년

    모짜렐라치즈의 완성

  • 서울 명동 최초의 피자가게에서 임실에 찾아와 비싼가격에 수입해서 쓰는 모짜렐라 지즈를 대체할 치즈만들기를 요청했습니다.
    지정환신부는 다시 유학길에 올랐고 실패를 거듭하며 미국치즈와 맛이 유사한
    모자렐라치즈를 완성했습니다.

  • 07

    1980년대

    치즈의 발전

  • 지정환 신부는 민주화운동으로 문제가 생겨 조합에서 물러나고
    조합원 중에서 이사장이 선출 되었습니다
    치즈 품질 향상에 항상 노력했고 공장확대 산양 조합을 신용협동조합으로
    발전시켰습니다.

  • 08

    1988년

    경영의 어려움

  • 1988년 올림픽을 앞두고 정부에서
    치즈 공장을 늘리도록해
    공장을 신축했지만
    가축병, 경영방식의 문제로
    어려움이 생겼습니다.

  • 09

    1980년대 후반

    지속되는 어려움

  • 제주도에 치즈농장이 생기게 되면서
    우유공급이 어려워지고
    지정환신부에게서 기술을 익힌
    기술자들을 스카우트 해가는 등
    위기는 계속되었습니다

  • 10

    1994년

    지금의 임실치즈

  • 우유곡절 끝에 축협중앙회에 가입하였지만
    워낙 자본이 부족한 조합이었기 때문에
    축협중앙회의 관리아래 낙농진흥회에 가입하게 되고 잉여 우유를 공급받아 원유걱정없이
    치즈를 만들고 다양한 식품들을 개발하며
    지금의 임실치즈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.